2021.07.29 (목)

  • 구름조금동두천 27.9℃
  • 구름많음강릉 28.7℃
  • 구름조금서울 28.9℃
  • 흐림대전 29.9℃
  • 구름많음대구 29.6℃
  • 구름많음울산 26.9℃
  • 구름많음광주 27.9℃
  • 구름많음부산 26.8℃
  • 구름많음고창 26.5℃
  • 구름많음제주 27.9℃
  • 맑음강화 25.8℃
  • 구름많음보은 26.5℃
  • 흐림금산 28.6℃
  • 구름많음강진군 25.1℃
  • 구름많음경주시 26.6℃
  • 구름많음거제 25.8℃
기상청 제공

행정

서울 미성년자 강력범죄 늘었다.

양기대 “이를 막기 위한 적절한 교육 프로그램 필요”

URL복사

서울 미성년자의 5대 범죄 중 폭력은 줄고 있는 반면 강력범죄는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대 범죄는 살인과 강도 강간, 강제추행 절도 폭력 등이다

 

15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양기대 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광명을)이 서울지방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간 연도별 미성년자 5대범죄 현황자료에 따르면 미성년자 5대 범죄 중 20173799건이던 폭력이 20183311, 2019년에는 3045건으로 줄었다.

 

절도 역시 20173247, 20182930, 20192846건 등으로 감소세를 보였다.

 

그러나 살인과 강도 등의 강력범죄는 늘었다. 20171건이던 살인은 2018년과 2019년 각각 3건을 기록했다. 미성년자의 강도는 201711건에서 201832, 201969건으로 메년 2~3배로 늘었다.

 

다만 최근 3년간 서울시 미성년자 5대 범죄 총 건수는 177345, 186580196267건 등으로 소폭 줄었다.

 

양기대 의원은 강력범죄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는 것은 위험신호로 받아들여야 한다대한민국 미성년자들이 범죄의 유혹에 빠지지 않도록 경찰청이 예방적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



동네이야기

더보기

무료 광고 요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