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0 (금)

  • 구름조금동두천 25.2℃
  • 구름많음강릉 26.6℃
  • 구름조금서울 27.1℃
  • 구름많음대전 27.8℃
  • 구름많음대구 27.3℃
  • 흐림울산 25.2℃
  • 구름조금광주 26.3℃
  • 구름많음부산 26.2℃
  • 맑음고창 25.3℃
  • 맑음제주 26.7℃
  • 구름조금강화 22.7℃
  • 구름조금보은 24.5℃
  • 흐림금산 26.9℃
  • 구름조금강진군 22.8℃
  • 구름많음경주시 24.6℃
  • 구름많음거제 24.0℃
기상청 제공

부동산

광명.시흥지구 광명대책위, 공직자들의 투기의혹을 보는 지역 주민들의 참담함

URL복사

최근 전국을 뜨거운 소용돌이 속으로 몰아넣고 있는 공직자들의 땅 투기의혹과 관련 광명.시흥특별관리구역 광명총주민대책위(위원장 윤승모)310() 발표한 성명서에서 “LH 직원들에 이어 광명시 공무원들이 무더기로 광명시흥지구에 부동산 매수를 한 것으로 밝혀진데 대해 경악한다면서 이들의 부동산매수는 시기도 의심스럽지만 1천평방미터 단위 토지분할 등 신도시 개발시의 양도협의택지 딱지를 노린 전형적 투기수법이 농후하다고 밝혔다.

 

또 이들의 행위는 공직자들이 지켜야할 최소한의 청렴의무를 저버린 국민배신행위자 장차 이곳 삶의 터전을 빼앗기고 쫒겨날 주민들에게 제공되는 쥐꼬리만한 보상마저 강탈하는 파렴치 행태로 개탄을 금치 못한다.”했다.

 

대책위는 이번 공직자 투기 의혹에 대해 우리가 특히 분개하는 것은 공기관이 모든 정보와 개발기획을 짬짜미 독점한 상태에서 주민을 철저히 소외시키고 그들만의 사리사욕을 탐했다. 당초 이곳은 정부가 주민주도로 개발하라고 법으로까지 규정하며 약속한 사항을 신뢰하여 주민들이 환지개발을 추진해왔다.

 

그러나 정부가 주민과 한마디 협의도 없이 돌연 신도시 강제수용을 발표하면서 법으로 약속한 주민주도 개발을 뒤집는 뒤통수를 치는 바람에 주민은 그렇지 않아도 절망해 있는 상태라고 주장했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



동네이야기

더보기

무료 광고 요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