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6 (수)

  • 맑음동두천 0.1℃
  • 맑음강릉 5.4℃
  • 맑음서울 0.7℃
  • 연무대전 2.7℃
  • 연무대구 3.9℃
  • 맑음울산 4.9℃
  • 연무광주 4.2℃
  • 맑음부산 4.1℃
  • 구름많음고창 3.5℃
  • 연무제주 7.3℃
  • 구름조금강화 0.5℃
  • 구름많음보은 1.7℃
  • 흐림금산 2.1℃
  • 맑음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4.3℃
  • 맑음거제 4.6℃
기상청 제공

동네이야기

광명YMCA 풀씨・볍씨학교 존치 대책위, 이일규 시의원과의 간담회 개최

3기 신도시 계획으로 20년 역사의 전국최초 초등대안학교가 사라질 위기!

URL복사

광명YMCA 풀씨·볍씨학교 존치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지난 1120(), 이일규 시의원을 초청하여 3기 신도시 계획으로 사라질 위기에 처한 광명YMCA 풀씨·볍씨학교의 존치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하였다.


광명YMCA 풀씨볍씨학교 존치 대책위원회는 풀씨볍씨학교 학부모, 교사 및 광명YMCA회원 약 300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대책위는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이일규 시의원에게 풀씨볍씨학교 존치 의견서 전달 및 학교의 역사와 교육철학 등을 설명하고, 광명시의 유일한 대안학교이자 전국 최초의 초등대안학교가 사라지지 않도록 이일규 시의원의 지지 및 광명시의회의 적극적인 협조를 구했다.

 

이에 이일규 시의원은 공공주택을 위한 3기 신도시 계획이 지역 주민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면서 진행될 수 있어야 하며, 광명시의회에서 풀씨볍씨학교 존치를 위한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최선의 지원을 약속하였다. 또한 풀씨볍씨학교가 가진 교육적 의미가 공감대를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광명YMCA 풀씨볍씨학교 존치 대책위원회는 이번 간담회를 통해 우리만의 외로운 싸움이 아니라 함께 지지하고 연대할 지역사회가 있음을 확인하였다. 풀씨볍씨학교는 광명의 아이들이 교육의 다양성과 선택권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광명에 꼭 존치하겠다라는 각오를 밝혔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



동네이야기

더보기

무료 광고 요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