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8 (금)

  • 맑음동두천 -3.4℃
  • 맑음강릉 -0.4℃
  • 맑음서울 -2.8℃
  • 맑음대전 -2.4℃
  • 맑음대구 2.6℃
  • 맑음울산 3.2℃
  • 구름많음광주 0.6℃
  • 구름조금부산 4.9℃
  • 구름많음고창 -1.9℃
  • 구름많음제주 5.1℃
  • 맑음강화 -2.6℃
  • 맑음보은 -4.5℃
  • 맑음금산 -3.8℃
  • 구름많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0.3℃
  • 구름조금거제 2.2℃
기상청 제공

이재명 “목감천 레저타운 조성 지원하고, 광명스피돔 내 주민편의시설 설치 적극 지원하겠다”

26일 경기도 광명시 6대 공약 발표, 광명동·철산동 권역 적극 지원한다

이재명 “목감천 레저타운 조성 지원하고, 광명스피돔 내 주민편의시설 설치 적극 지원하겠다”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국회의원(광명갑)이 이재명 후보가 목감천 레저타운 조성 지원과 광명스피돔 내 주민편의시설 설치 지원 등 광명시 6대 공약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주요 공약은 철산동 폴리텍대학과 광명시흥테크노밸리를 연계한 산·학·민 첨단클러스터 조성 지원, 목감천 저류지 레저타운 조성 지원, 광명스피돔 내 주민 편의시설 설치 적극 지원, 광명·시흥 3기 신도시에 전기차 집적단지 조성 적극 검토, 인천지하철 2호선 신림 연장 검토, 서울 근로청소년복지관 부지 복합개발추진 등이다. 광명.시흥 신도시는 첨단산업과 제조,유통,주거가 융합된 혁신클러스터로 육성될 계획인데, 특별관리지역에 조성될 테크노밸리(74만평)와 3기신도시(384만평)가 첨단산업과 스마트 도시를 담은 K-뉴딜 그린 스마트 도시의 표준으로 조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목감천 7만5천평 저류지에 체육시설, 주민 커뮤니티시설, 녹지가 어우러진 레저타운, 광명스피돔 유휴공간(약 6천5백평)에는 스포츠·전시 체험시설, 판매시설, 음식문화거리 등을 조성하는 데 적극적인 지원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임오경 의원은 "광명은 서울의 베드타운을 벗어나 눈부신 발전을 이뤄갈 저력의 도시로 주목받고 있다"며 "광명이 미래형 도시의 모델로 발전해 나가도록 정부·여당과 꾸준한 노력을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2월부터 ‘농촌 실외사육견 중성화수술’ 지원

경기도가 농촌지역의 유기견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올해 도내 농촌 실외사육견 2,200마리를 대상으로 ‘농촌지역 실외사육견 중성화수술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이 사업은 동물보호·복지 인식의 상대적 부족과 관리 미흡으로 무분별하게 증가했던 농촌지역 실외사육견의 개체 수 증가를 억제하고, 강아지들이 유기되거나 들개화하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는 데 목적을 뒀다. ‘실외사육견’은 농촌지역에서 보통 주인은 있으나 특별히 관리되지 않고 마당 등 실외에서 풀어놓거나 묶어놓은 개를 뜻한다. 올해 지원 대상은 도내 농촌지역의 마당 등 실외에서 기르는 5개월령 이상 된 혼종견을 중심으로 하며 총사업량은 2,200마리다. 특히 기존 ‘마당개 중성화수술 지원사업’이 읍·면 지역 실외사육견으로 대상을 한정했던 것과 달리, 이 사업은 읍·면은 물론, 농업이나 농업 관련 산업, 농업인구, 생활여건 등을 고려해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이 고시하는 지역까지 범위를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이에 따라 녹지지역, 생산보전관리지역, 자연환경보전지역 등의 실외사육견도 중성화수술을 지원받을 수 있다. 이를 위해 올해 국비 1억7,600만 원, 도비 1억600만 원 등 총 8억8,000만 원의


학교소식

더보기

동네이야기

더보기

비움, 채움, 나눔

더보기

시 있는 마을




Photo View


지역의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국민통합본부 청년본부 <울타리 밖 목소리> 프로젝트 첫 번째 간담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직속 국가비전·국민통합위원회 국민통합본부(총괄본부장 양기대․임종성․김민철․강병원 의원)의 특별본부인 청년본부(상임본부장 신정현 현 경기도의원)는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울타리 밖 목소리’ 프로젝트의 첫 번째 행사인 ‘경계선 지능 장애 간담회’를 26일 오후 경기도 고양 덕양구청 3층 의원실에서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청년본부가 기획한 ‘울타리 밖 목소리 프로젝트’는 그동안 정치의 시선과 손길이 닿지 않았던 공간에 처해있는 당사자들을 찾아가 그 분들의 목소리를 경청하는 과정을 통해 복지 사각지대를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공론화하기 위한 것이다. 첫 번째로 진행된 이번 ‘경계선 지능 장애 간담회’는 장애와 비장애의 경계에서 복지 지원에서 배제되고 소외돼 힘들고 고된 삶을 살아가는 가족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됐다. ‘경계선 지능 장애’에 속하는 분들은 지능지수(IQ)가 일반적으로 70~85 사이로, 평균보다 낮은 지적 능력 때문에 생활과 학습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지적장애 기준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장애 복지지원 대상에서 제외돼 있다. 이로 인해 당사자와 가족들은 치료와 재활에 드는 적지 않은 비용 때문에 상당한 빚