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0 (일)

  • 맑음동두천 20.1℃
  • 맑음강릉 21.1℃
  • 맑음서울 21.1℃
  • 구름많음대전 20.2℃
  • 구름조금대구 20.6℃
  • 맑음울산 21.8℃
  • 박무광주 20.1℃
  • 구름많음부산 22.5℃
  • 구름많음고창 18.5℃
  • 구름조금제주 24.8℃
  • 맑음강화 19.6℃
  • 구름많음보은 18.8℃
  • 구름많음금산 18.2℃
  • 구름많음강진군 18.7℃
  • 구름많음경주시 20.9℃
  • 구름많음거제 22.1℃
기상청 제공

사회

전체기사 보기

학교 운동장과 체육관을 개방해달라.

철저하게 방역지침을 지키며 운동하겠다.

코로나19로 운동의 터전을 잃어버린 생활체육인들이 체육인들의 건강권 확보를 위해 학교운동장과 체육관의 개방을 강력하게 요구했다. 광명지역언론협의회(회장, 기호신)는 18일 광명시체육회 소속 축구, 배구, 배드민턴, 체조, 농구 협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종목별단체장들과의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간담회는 학교 운동장, 체육관 시설을 이용하는 생활체육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경기도교육청 지역사회의 학교시설 이용 활성화 조례』에 따르면 경기도교육청 소속 각급 학교에서 『초,중등교육법』 에 따라 학교시설을 개방해 지역주민이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하며, 학교 교육 및 안정상 지장이 없고 학교 재산관리에 지장을 주지 않는 범위에서 적극적으로 협조하여야 한다고 적시돼 있다. 또한 학교 시설 지역주민 활용 시 지방자치단체는 학교에 필요한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 하지만 코로나19 장기화로 관내 초,중,고 학교 운동장, 체육관 시설을 대관하지 않아 생활체육동호인들이 근처 시, 군의 사설운동장 및 체육관을 이용하고 있는 실정이다. 간담회에 모인 종목별협회장들은 “생활체육인들이 타 시,군의 사





Photo View





시 있는 마을



동네이야기

더보기
도시계획 전문가들, “신도시 계획 단계부터 주민참여 필수”
선진 외국처럼 도시 건설과 계획 과정에 주민 참여를 실현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심포지움이 3기 신도시 주민들의 자체 주관으로 개최돼 관심을 모았다. 3기 신도시 예정지인 광명시흥지구 광명시총주민대책위원회는 6월16일 ‘주민이 만들어가는 미래도시’를 주제로 심포지움을 열어 전문가들과 함께 성안한 광명시흥지구 개발마스터플랜을 제시하고, 이에 대한 평가 및 이를 실제 지구계획에 반영할 경우의 적실성 등에 대해 토론을 벌였다. 토론참가자인 대통령 직속 국가건축정책위원회 이광환 위원(건축가 건축법전공)은 주민 마스터플랜에 대해 “주민이 만들었음에도 공공성이 충분히 반영되어 있다”며 “주민이 마스터플랜까지 만든 것은 전례없는 일이다. 국토부와 LH는 실제 신도시 개발계획 입안 과정에서 주민협의체를 통해 주민마스터플랜의 내용을 충분히 반영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광환 위원은 국가건축정책위원회가 대통령직속 기구로, 신도시의 도시계획과 관련한 정부정책결정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기구라고 설명하고 “광명시흥지구 주민들이 마스터플랜을 통해 제안한 개발안은 주민참여 도시개발이라는 측면에서 대단히 의미 있는 진전”이라고 말했다. 이광환 위원은 특히 △주민 공동체의 보전

무료 광고 요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