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4 (월)

  • 구름많음동두천 17.7℃
  • 구름많음강릉 19.0℃
  • 구름많음서울 19.6℃
  • 박무대전 21.2℃
  • 박무대구 21.5℃
  • 박무울산 20.3℃
  • 박무광주 19.0℃
  • 박무부산 20.6℃
  • 구름조금고창 18.1℃
  • 박무제주 19.7℃
  • 흐림강화 15.8℃
  • 구름많음보은 18.4℃
  • 구름조금금산 19.9℃
  • 구름많음강진군 19.4℃
  • 구름많음경주시 20.5℃
  • 구름조금거제 19.3℃
기상청 제공

경기도소식

경기도 1호 등록문화재는!

파주 갈곡리 성당 등 경기도 등록문화재(근대문화유산) 12건 등록 예고

URL복사

경기도가 근대문화유산을 보존·활용하기 위해 새롭게 도입한 경기도 등록문화재로 파주 갈곡리 성당 등 12건을 등록 예고했다.

 

12건의 문화재는 경기도가 추진 중인 경기도 등록문화재의 첫 번째 후보들로 도는 도민 의견 수렴 및 전문가 검토 등 심의 과정을 거쳐 문화재들의 연번을 매길 예정이어서 이르면 10월쯤 ‘1호 경기도 등록문화재가 선정될 전망이다.

 

경기도는 지난 20일 경기도문화재위원회 제1차 등록분과 회의에서 통과한 근대문화유산 12건을 경기도 등록문화재로 27일 등록 예고했다.

 

12건 중 건조물은 파주 갈곡리 성당 파주 말레이시아교 파주 라스트 찬스 수원 옛 신풍초등학교 강당 부천 한미재단 소사 4-H훈련농장 사일로 오산 유엔군초전기념비와 옛 동판·KSC안내판 등 6건이다. 기타 생활과 산업유물 등은 수원 방화수류정 자개상 수원 화성박물관 소장 일제강점기 근대건축도면 일괄 안산 기아 경3륜 트럭 T600 안산 동주염전 소금운반용 궤도차 안산 목제솜틀기 동두천 자유수호평화박물관 소장 한국전쟁 피난민 태극기 등 6건이다.

 

도는 등록 예고된 12건에 대해 30일간의 예고 기간을 거친 후 도민 설문조사, 문화재위원회의 심의 등을 거쳐 10월 경기도 등록문화재로 최종 등록할 예정이다. 이때 1호 등록문화재 등 문화재 번호도 정해진다.

 

앞서 도는 지방정부 지정문화재로 관리하는 전통문화유산과 달리 근대문화유산(만들고 50년 이상 지난 문화유산)의 경우 국가 등록문화재에서 탈락 시 마땅히 보호할 방법이 없자 지방정부도 등록문화재를 운영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안을 건의한 바 있다. 2019년 정부가 도의 건의안을 수용하면서 도는 조례 개정 등을 거쳐 지난해 9월부터 경기도 등록문화재 선정작업을 시작했다.

 

12건의 등록 예고 문화재를 구체적으로 보면 파주 갈곡리 성당은 한국전쟁 이후 미군의 지원으로 건립된 많은 성당 건축물과 함께 당시 시대상을 반영한 양식을 보여준다. 성당 주변이 구한말 이후 형성된 신앙 마을 공동체의 모습을 지니고 있어 초기 교회사적으로 가치 있다는 의견이다.

 

파주 말레이지아교1960년대 말레이시아 원조를 통해 설립된 다리로, 국제적인 협력관계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상징물이다. 개통식 사진에서 나타나듯이 지역민들 관심과 생활 밀접성 등 당시 시대상을 잘 보여주고 있다.


미군 클럽으로 쓰였던 파주 라스트 찬스는 건물 정면에 브이(V) 모양 기둥, 입면의 수평 띠, 임진강변 조약돌을 이용한 아르누보 패턴의 모자이크 장식, 바닥의 인조석 물 갈기 등 한국전쟁 직후 건립된 이질적 외관을 보존해 미군 주둔에 따라 형성된 지역적 특징을 알 수 있는 건축물이다. 특히 이 건물은 가왕 조용필이 무명 시절 노래한 곳으로 알려졌다.

 

수원 옛 신풍초등학교 강당120여년의 역사를 지녀 수원 최초 근대교육기관인 옛 신풍초등학교의 부지 내 현재 유일하게 남아 있는 건물이다. 신풍초등학교의 역사성을 보여주는 근대 건축물로서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부천 한미재단 소사 4-H훈련농장 사일로는 젖소, 돼지, 닭의 사료인 사일리지를 저장한 시설(사일로)로 벽면에 한미재단의 표식이 있어 농장의 정체성을 보여준다. 19538월 발족해 전쟁 후 한국의 재건과 농업기술 근대화에 이바지한 한미재단이 부천 소사리에 4-H 훈련농장을 설립했다. 한미재단이 1964년부터 1979년 해체 때까지 지속적으로 활동했던 증거물이다.

 

오산 유엔군초전기념비와 옛 동판·KSC안내판은 한국전쟁 초기 기습남침으로 후퇴할 수밖에 없었던 상황에서 북한군을 맞아 유엔군이 최초로 전투를 벌이며 수많은 전사자가 생겼던 죽미령 전투 장소에 건립된 기념비다. 기념비 이외에도 최초 사용된 동판과 KSC(주한미군 전투지원을 맡은 한국 근무단) 안내판 등 3점이 전쟁의 상흔을 기억하게 한다.

 

일제강점기 제작된 수원 방화수류정 자개상은 희귀하게 수원 화성의 용연, 방화수류정, 화홍문을 소재로 정교한 조각과 회화적인 화면이 돋보이는 수작이다. 특히 상판의 회화적 문양이 정교하고, 자개상의 네 측면과 다리에도 드물게 섬세한 문양을 넣었다. 이러한 점에서 일제강점기 자개 공예문화 일부를 살펴볼 수 있는 사료적 가치가 높은 것으로 평가받았다.

 

수원 화성박물관 소장 일제강점기 근대건축도면 일괄1915년부터 1932년 사이 만들어진 문화재 보수 관련 근대건축 도면 94점이다. 광화문, 불국사, 경복궁, 흥인지문, 수원화성, 경주 석빙고 등 대한민국의 중요 문화재를 수리하거나 실측하면서 작성한 도면이다. 일제강점기 이루어진 문화재 수리의 내용과 방법 등을 알 수 있어 등록 가치를 인정받았다.

 

안산 기아 경3륜 트럭 T600’1960~70년대 국내 경제 발전과 함께 운송 수단으로 주목받았던 모델로 한국 자동차 산업 및 경제발전의 역사를 보여주는 중요자료다. 초창기 자동차 산업의 모습을 보여주면서 대중교통사와 더불어 일상 생활사를 엿볼 수 있으며, 현재 보존 상태도 우수하다.

 

안산 동주염전 소금운반용 궤도차1960~1980년대 경기도 일대 제염산업을 보여주는 실물자료다. 서해안 일대 염전(소래, 군자, 동주)에서 육지나 바닷가로 소금 운반을 위해 직접 사용된 궤도차다. 경기도 해안가의 전통제염산업의 특징을 보여주는 희소성 있는 산업유산이다.

 

안산 목제솜틀기는 현재까지 대부분 전해지고 있는 자동식 솜틀기가 아닌 수동식(발로 디뎌서 돌리는 방식)이다. 상표와 명문 등으로 제작처(제작자)를 알 수 있으며 한국의 의생활사에서 솜틀 문화를 잘 보여주는 일상 생활사 관련 유물이다.

 

동두천 자유수호평화박물관 소장 한국전쟁 피난민 태극기는 한국전쟁 당시인 19519월 북녘으로부터 탈출하던 피난민이 간직하고 있던 태극기를 미군에 전달했고 이후 미군의 후손이 동두천시에 기증했다. 당시 긴박했던 역사적 비극을 이해하는데 상징성과 역사적 의미가 크다.

 

이정식 경기도 문화유산과장은 이번에 등록 예고하는 문화재는 경기도 등록문화재 도입 이후 최초로 선정되는 근대 문화유산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를 통해 도내 근대 문화유산을 보호하고 가치를 널리 알리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



동네이야기

더보기

무료 광고 요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