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0 (일)

  • 맑음동두천 20.1℃
  • 맑음강릉 21.1℃
  • 맑음서울 21.1℃
  • 구름많음대전 20.2℃
  • 구름조금대구 20.6℃
  • 맑음울산 21.8℃
  • 박무광주 20.1℃
  • 구름많음부산 22.5℃
  • 구름많음고창 18.5℃
  • 구름조금제주 24.8℃
  • 맑음강화 19.6℃
  • 구름많음보은 18.8℃
  • 구름많음금산 18.2℃
  • 구름많음강진군 18.7℃
  • 구름많음경주시 20.9℃
  • 구름많음거제 22.1℃
기상청 제공

정치

“전기차 공장 전환 추진중인 기아차 소하리공장 이전해야”

양기대 의원 “시민 70%, 광명‧시흥신도시에 전기차 집적단지 원해”

URL복사

광명시흥시민 70.5%는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현 오토랜드 광명)을 이전하여 광명시흥 신도시에미래형 첨단산업(전기차) 집적단지를 조성하길 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국회의원(경기광명을)은 지난 528일부터 3일간 여론조사 전문기관 KSOI(한국사회여론연구소)에 의뢰해 얻은 이같은 내용의 정책조사 결과를 8일 발표했다.

 

이번 정책조사는 17만평 규모의 기아차 소하리공장이 전기차 공장으로의 전환을 추진중인 가운데 지역주민 의견 수렴을 위해 진행됐다. 현재 기아차 소하리공장은 주택가로 둘러싸여 있어 민원이 많고 공간도 협소해 글로벌 전기차 집적단지로 만드는데 한계가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정책조사 결과에 따르면 기아차 소하리공장을 광명시흥 3기 신도시로 옮기면서 미래형 첨단산업(전기차) 집적단지로 만드는 것에 대해 응답자 중 70.5%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매우 찬성한다43.4%, ‘대체로 찬성한다27.1%이었다. 반면 대체로 반대한다12.1%, ‘매우 반대한다10.3%에 불과했다.


미래형 첨단산업 집적단지 조성을 찬성하는 이유로 응답자의 38.8%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라고 답했다. 그 뒤를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 25.9% 세계적인 전기차 산업 집적단지 조성을 위해서 22.0% 소음 등 환경문제 개선을 위해서 10.8% 등이 따랐다.


또한 광명시흥시민 68.6%는 기아차 소하리공장을 전기자동차 생산 공장으로 바꾸는 것에 동의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아차 소하리공장을 광명시흥 3기 신도시로 이전하는 것에 대해서는 매우 찬성한다’ 32.8% 대체로 찬성한다’ 21% 등 찬성 의견이 53.8%를 차지했다. 아울러 대체로 반대한다’ 19.7%, ‘매우 반대한다’ 13.6% 등 이전 반대 의견은 33.3%로 나타났다

 

이에 양 의원은 광명시흥 신도시에 기아차 소하리공장을 옮겨 수십만평 규모의 미래형 전기차 집적단지를 조성한다면 대규모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되는 것은 물론 미래 신산업인 전기차 배터리, 반도체 등 관련 첨단산업에도 큰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다기후변화에도 대응할 수 있어 13조의 효과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정책조사는 지난 528~303일간 광명시와 시흥시의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650명 대상으로 유선, 자동응답 등을 통해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8% 포인트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양 의원은 21일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광명시흥 3기 신도시 전기차 집적단지 구축방안 공청회를 열고 전문가 등의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Photo View





시 있는 마을



동네이야기

더보기
도시계획 전문가들, “신도시 계획 단계부터 주민참여 필수”
선진 외국처럼 도시 건설과 계획 과정에 주민 참여를 실현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심포지움이 3기 신도시 주민들의 자체 주관으로 개최돼 관심을 모았다. 3기 신도시 예정지인 광명시흥지구 광명시총주민대책위원회는 6월16일 ‘주민이 만들어가는 미래도시’를 주제로 심포지움을 열어 전문가들과 함께 성안한 광명시흥지구 개발마스터플랜을 제시하고, 이에 대한 평가 및 이를 실제 지구계획에 반영할 경우의 적실성 등에 대해 토론을 벌였다. 토론참가자인 대통령 직속 국가건축정책위원회 이광환 위원(건축가 건축법전공)은 주민 마스터플랜에 대해 “주민이 만들었음에도 공공성이 충분히 반영되어 있다”며 “주민이 마스터플랜까지 만든 것은 전례없는 일이다. 국토부와 LH는 실제 신도시 개발계획 입안 과정에서 주민협의체를 통해 주민마스터플랜의 내용을 충분히 반영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광환 위원은 국가건축정책위원회가 대통령직속 기구로, 신도시의 도시계획과 관련한 정부정책결정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기구라고 설명하고 “광명시흥지구 주민들이 마스터플랜을 통해 제안한 개발안은 주민참여 도시개발이라는 측면에서 대단히 의미 있는 진전”이라고 말했다. 이광환 위원은 특히 △주민 공동체의 보전

무료 광고 요청

더보기